Covid-19 팬데믹 속에서 주목받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세계 최대 가전 및 정보기술 전시회인 CES 2022에서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하여

디지털의료와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및 코로나19 확진자의 급증으로 인하여 긴장된 분위기속에서

4일 CES 메인전시장 LVCC에서는 차분히 CES 2022의 준비가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특히나 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를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방역에 더 특별히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습니다.

CES 안내 데스크에서 행사 관계자에게 개인의 신분확인과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그리고 백신 접종 완료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보여주게 되면 

사전에 신청을 했던 행사 전시 참석 배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배지를 수령하는 곳 옆에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애보트가 개발을 한 

코로나 신속 자가진단 키트 `BinaxNOW` 세트가 무료로 방문객들에게 나눠줍니다.

한 세트에 검사기가 2개가 들어있고, 검사 결과가 나오는데 15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해당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하게 된 애보트의 로버트 포드 회장은

이번 CES 2022 기조연설자로 나서게 되면서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CES 행사를 진행하는 역사상 헬스케어 부문의 의료기업에서 기조연설의

메인무대에 서는것이 처음이기 때문이었습니다.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하여 헬스케어 분야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CES 주관사인 CTA는 CES 2022 주요 트렌드 키워드 중 하나를

디지털헬스로 손꼽기고 했습니다.

포드회장은 헬스케어 기술 발전이 더 많은곳에서 많은 사람들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내포하고 있다고 강조를 한적이 있습니다.

이번 CES 2022에서는 애보트를 비롯하여 AT&T비즈니스와 오므론 헬스케어,

다쏘시스템, 슬립넘버, 알고케어 등의 헬스케어 기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과 기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무대가 될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CES 2022의 경우에는 전체적으로 참가하는 기업의 규모는 작아졌지만

헬스케어와 관련이 되어 있는 기업만 100곳 이상이 참여를 한다는것이 CTA측의 설명입니다.

원격진료, 원격 모니터링, 디지털 테라피 등등 여러 최신 헬스케어 기술들과 관련 된 

기술들이 전시될 것으로 많은 사람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다쏘시스템에서는 인체의 버추얼 트윈을 활용하여, 

혁신의료기술 및 활용할 수 있는 방안들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에 초점을 맞춘 컨퍼런스들도 진행이 되어

CES의 핵심 화두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By fonude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