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를 통해 사업화가 가능한 공공기술의 선택을 할 수 있게되다

기업측에서 사업에 필요한 공공기술을 찾을 경우에 인공지능,

즉 AI가 사업을 선택하여 골라줄 수 있는 서비스를 받게 되었습니다.

또한 국내의 각종 기관들로 흩어져 있는 11만건가량의 공공기술의 정보

또한 1곳에서 검색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는 공공기술의 이전 및 거래가 가능한 플랫폼인

미래기술마당에서 인공지능 기반의 검색서비스 및 모바일서비스를 추가 도입하여

5일 오픈하게 되었다고 4일 밝혔습니다.

미래기술마당에서는 과거 2014년부터 국내의 대학 및 출연연구기관 등에서

보유하고 있는 공공기술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현재 이곳에 등록이 된 기술같은 경우에는 8천건정도밖에 되지 않았으며,

기업측에서 원하고 있는 기술을 찾아보는것 또한 쉬운일이 아니었습니다.

현재 미래기술마당에서 개편이 된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국내의 모든 공공기술을

검색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미래기술마당에서는 정부 연구개발 특허성과 관리시스템을 비롯하여

특허정보검색서비스와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 서비스 등등의 각종 정보 시스템을

연결시키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하여 11만건 정도의 공공기술의 기술개요 및 특허 평가정보 

그리고 정부R&D 과제 정보 등등을 즉시 찾을 수 있도록 개편하였습니다.

또한 기업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술이나 기업측에서 관심있게 보고 있는
특허번호를 입력할 시 AI에서 유사도를 평가하고 이에 맞게 공공기술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추가로 올해로부터 민간 기술거래 기업이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을 찾아내어

해당 사업화가능한 공공기술에 대한 기술소개서를 제작해서 1년에 300개 이상의

공공기술을 미래기술마당에 등록하는 사업 또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 외에 모바일도 가능한 서비스를 추가해서 이용자가 얼마든지 편하게 기술등을

찾아보고 등록 또한 가능할 수 있도록 개편되었습니다.

참고자료: https://powerball-lab.ghost.io/

2 thoughts on “AI를 통해 사업화가 가능한 공공기술의 선택을 할 수 있게되다”

Leave a Reply